온 가족을 시원하게 한 냉면 한그릇


요즘 한국은 기온이 쌀쌀하기 때문에 음식도 따뜻한 것을 찾을 것 같습니다.
순두부찌게도 좋고, 설렁탕이나 순대국...
생각만 해도 기분이 좋아 집니다.

요즘에 요리블로그님들이 올려주시는 요리들을 보면 한국의 날씨와 기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정말 먹고 싶은 요리들을 많이 올려 주시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곳 필리핀은 연일 덥기 때문에 따뜻한 음식보다는 시원한 음식을 찾게 됩니다.
필리핀 사람들은 계절의 변화를 모르기 때문에 음식의 변화를 느끼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한국의 여름을 생각하면 냉면이나 콩수수가 생각납니다.
그렇다고 매일 먹을 수는 없고, 정말 먹고 싶은 음식입니다.
요즘도 낮 기온은 32도를 가리키고 있기 때문에 가만히 있지 않으면 땀이 납니다.

아내가 점심으로 냉면을 했습니다.
이렇게 더운 날에 시원한 냉면을 먹으면 정말 마음까지 시원해 졌습니다.

아주 깔끔한 냉면입니다.

 4인 가족의 냉면입니다.

냉면은 집에서 만들수 없기 때문에
어저께 집에 오다가 한인슈퍼에서 냉면하고 육수를 샀습니다.
한국보다 비싸지만 먹고 싶은 마음에...

정말 근사한 점심 이었습니다.
냉면에 계란뿐이지만 온가족이 시원하게 먹었습니다.
국물까지 아주 깔끔히...

행복이 별거 있나요.
더운날에 시원한 냉면 한그릇이면 그만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점심으로 간단하게 먹은 수제비 두그릇

아이들이 아침에 학교에 가면 점심을 먹고 오기 때문에

집에 있는 저의 부부는 점심을 해 먹어야 합니다.

 

그런데 점심을 해 먹기가 만만치 않습니다.

아침에 먹다 남은 밥이 남았으면 대충 먹거나 라면을 끊이면 되는데...

밥이 없으면 다시 하기도 그렇고,...

날더운데...

점심에 밥을 해서 저녁까지 먹기도 하지만요.

 

그래서 아내가 수제비를 해먹자고 합니다. 저는 좋지요.

저는 뭐 하는 일 없이... 주는 대로 먹으니까요?

절대 음식을 가리지 않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저는 요리를 못합니다.

라면을 끊이거나 김치찌게, 계란후라이 정도가 전부입니다.

그래서 음식을 가리지 않는지도 모릅니다.

가끔식 김치찌게에 라면스프 넣다가 아내한데 잔소리 듣습니다.

 

아내가 점심으로 수제비를 했습니다.

 

 


아내는 한그릇 먹었지만 저는 두그릇 먹었습니다. 국물까지...

아내의 정성이 있어 그런지 라면보다는 훨씬 맛있게 먹었습니다.

오늘 점심으로 수제비 끊여 드세요. 맛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