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가족을 시원하게 한 냉면 한그릇


요즘 한국은 기온이 쌀쌀하기 때문에 음식도 따뜻한 것을 찾을 것 같습니다.
순두부찌게도 좋고, 설렁탕이나 순대국...
생각만 해도 기분이 좋아 집니다.

요즘에 요리블로그님들이 올려주시는 요리들을 보면 한국의 날씨와 기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정말 먹고 싶은 요리들을 많이 올려 주시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곳 필리핀은 연일 덥기 때문에 따뜻한 음식보다는 시원한 음식을 찾게 됩니다.
필리핀 사람들은 계절의 변화를 모르기 때문에 음식의 변화를 느끼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한국의 여름을 생각하면 냉면이나 콩수수가 생각납니다.
그렇다고 매일 먹을 수는 없고, 정말 먹고 싶은 음식입니다.
요즘도 낮 기온은 32도를 가리키고 있기 때문에 가만히 있지 않으면 땀이 납니다.

아내가 점심으로 냉면을 했습니다.
이렇게 더운 날에 시원한 냉면을 먹으면 정말 마음까지 시원해 졌습니다.

아주 깔끔한 냉면입니다.

 4인 가족의 냉면입니다.

냉면은 집에서 만들수 없기 때문에
어저께 집에 오다가 한인슈퍼에서 냉면하고 육수를 샀습니다.
한국보다 비싸지만 먹고 싶은 마음에...

정말 근사한 점심 이었습니다.
냉면에 계란뿐이지만 온가족이 시원하게 먹었습니다.
국물까지 아주 깔끔히...

행복이 별거 있나요.
더운날에 시원한 냉면 한그릇이면 그만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을 추확철이 따로 없는 필리핀의 들판

지금 필리핀의 들판은 황금 들판이 아닙니다.

열대기후이기 때문에 한국의 한여름의 풍경 모습고 같은 푸른 들판입니다. 

 

비행기를 타고 가다 필리핀의 들판을 보면

군대 군대 이빨 빠진 것처럼 한쪽에서는 수확을 하고 한쪽에는 모내기를 하는 모습을 봅니다.

 

한국정서로 생각하면 2모작 3모작해서 금방 부자될 것 같은데...

이곳 사람들은 그렇게 생활하지 않습니다.

추운 겨울이 없기 때문에 한국사람처럼 그렇게 일하지 않습니다.

또한 더운 날씨로 인해 그렇게 일할 수도 없습니다.

 

그러나 도시는 다릅니다. 정말 열심히 삽니다. 부지런합니다.

더운지역이라 그런지 필리핀은 아침을 일찍 시작합니다. 초등 학교수업도 7시에 시작하는 곳이 많습니다.

어느 나라나 도시의 모습은 같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땅콩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간식거리가 많아서 땅콩을 않먹어도 되었는데...

이곳은 간식거리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 땅콩이 입맛에 맛는 것 같습니다.

 

 

지나가다 땅콩밭을 보았습니다.

제가 땅콩을 간식으로 먹기 때문에 땅콩밭이 눈에 들어 왔습니다.

 

 

지역마다 농산물이 수확되는 시기가 조금씩 다르지만, 늘 푸른 들판인 것은 확실합니다.

 

필리핀에 살면서 늘푸른 들판이 보기 좋지만, 때로는 황금들판이 그립기도 합니다.

감나무에 있는 까치밥도 보고 싶구요. 그날이 점점 다가 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필리핀에서 먹은 찰옥수수 뭐 그리 대단하다고...

외국 나오면 한국에서 흔하게 먹던 음식도 모두 귀하게 느껴집니다.

 

한국에서 생활할때는 4계절이 있기 때문에

계절에 맞는 음식을 만들어 먹다 보면 늘 새롭게 느껴지곤 했습니다.

 

사실 주부들은 계절에 맞은 음식을 하느냐고 시장 보기가 무섭지만,

그래도 새로운 음식과 과일들이 삶을 풍요롭게 하고, 신선하게 합니다.

 

그런데 이곳 필리핀은 계절의 변화가 없고, 연일 덥기 때문에 음식의 종류가 변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과일은 작은 변화가 있어서 철따라 생산되는 양이 다르게 나옵니다. 그래서 과일을 통해 계절을 느껴보고 합니다.

 

함께 하는 이웃 선교사님과 실랑(지역이름)에 있는 현지 목사를 만나러 갔습니다.

가는 도중에 옥수수 파는 노정상들이 있어서 찰옥수수가 있느냐고 물었더니 있다고 했습니다. 

너무나 방가웠습니다. 안티폴로시에는 구경도 못했던 찰 옥수수...

이웃 블로거님들이 옥수수 포스팅 올릴때 그렇게 먹고 싶었던 찰 옥수수...

그래서 찐 찰옥수수와 않찐 찰옥수수를 샀습니다.

 

찐 찰옥수수에 따뜻한 온기가 있어서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한국처럼 찰지지 않지만 그래도 질질한 옥수수수에 비하면...

흔하게 먹을 수 없는 음식이라 더 맛있었던 것 같습니다.

 

어제 실랑에서 사왔던 찰옥수수를 쪄서 가족과 함께 먹었습니다.

아이들이 맛있게 먹는 것을 보니 행복했습니다.

(손가락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아직 한번더 쪄먹을 수 있는 옥수수가 있는데,

둘째가 내일 학교 갔다오면 간식으로 쪄 먹고자고 합니다.

좀더 많이 사올 걸 그랬다 봅니다.

다음에 다시 실랑에 갈 기회가 되면 좀더 많이 사와서 쪄 먹어야 겠습니다.

 

한국에는 흔하면 흔한 찰옥수수지만

이곳은 어디에서 파는지 모르면 사먹기가 여간 힘든게 아닙니다.

 

그리고 특히 한국에서 먹었던 음식들의 재료를 산다는 것이 여간 불편한게 않입니다.

그렇다고 한국음식을 잊고 살수도 없는 문제이고요.

 

한국음식의 재료를 사기 위해 차를 타고 한인마트에 가는 것이 결코 만만하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다 있는 것도 아니고요.

 

한국에 있을때 토요일에 아이들과 대형할인점에 가서 쇼핑하며,

여유롭게 물건들을 사던 기억들이 정말 새롭게 느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