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추확철이 따로 없는 필리핀의 들판

지금 필리핀의 들판은 황금 들판이 아닙니다.

열대기후이기 때문에 한국의 한여름의 풍경 모습고 같은 푸른 들판입니다. 

 

비행기를 타고 가다 필리핀의 들판을 보면

군대 군대 이빨 빠진 것처럼 한쪽에서는 수확을 하고 한쪽에는 모내기를 하는 모습을 봅니다.

 

한국정서로 생각하면 2모작 3모작해서 금방 부자될 것 같은데...

이곳 사람들은 그렇게 생활하지 않습니다.

추운 겨울이 없기 때문에 한국사람처럼 그렇게 일하지 않습니다.

또한 더운 날씨로 인해 그렇게 일할 수도 없습니다.

 

그러나 도시는 다릅니다. 정말 열심히 삽니다. 부지런합니다.

더운지역이라 그런지 필리핀은 아침을 일찍 시작합니다. 초등 학교수업도 7시에 시작하는 곳이 많습니다.

어느 나라나 도시의 모습은 같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땅콩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간식거리가 많아서 땅콩을 않먹어도 되었는데...

이곳은 간식거리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 땅콩이 입맛에 맛는 것 같습니다.

 

 

지나가다 땅콩밭을 보았습니다.

제가 땅콩을 간식으로 먹기 때문에 땅콩밭이 눈에 들어 왔습니다.

 

 

지역마다 농산물이 수확되는 시기가 조금씩 다르지만, 늘 푸른 들판인 것은 확실합니다.

 

필리핀에 살면서 늘푸른 들판이 보기 좋지만, 때로는 황금들판이 그립기도 합니다.

감나무에 있는 까치밥도 보고 싶구요. 그날이 점점 다가 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디카로 찍어도 예쁘게 나오네요 .^-^


티카로 접사를 해 보았습니다.
꽃은 예쁘면 더 잘나왔을 텐테...

디카로 이정도면 잘 찍었다고 생각되는데...
앞으로 연습을 많이 하면 좋은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



즐거운 하루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