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난마돌, 탈라스 북상중, 태풍대비

태풍 난마돌, 탈라스

제11호 태풍 난마돌(NANMADOL)에 이어 제12호 태풍 탈라스(TALAS)까지 나란히 북상하면서 기상당국이 태풍의 진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690km 해상에서 발생한 11호 태풍 '난마돌'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이라고 했습니다.

아직 시간적인 여유가 있기 때문에 진로를 보면서 태풍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할 것입니다.

9월1일 오전 9시에는 타이완 타이베이 동쪽 약 14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하면서, 제주에는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12호 태풍 탈라스는 오는 31일 오전 일본 도쿄에 상륙하면서 한반도에는 간접적인 영향으로 수증기가 유입될 전망입니다.

그제부터 비가 조금씩 오더니 어제하고 오늘을 하루 종일 강한 바람과 함께 비가 오고 있습니다.

비가 계속 해서 오는 것이 아니라 소나기 형식으로 조금 오다 쉬고, 또 오고 ... 바람도 강하게 불었습니다.

저녁때가 되면서 필리핀은 태풍이 거의 지나가서 조용한 느낌입니다.

기반시설이 약해서 작은 태풍만 와도 도로가 잠기고, 인명피해가 속출합니다.

이제 태풍은 대만, 한국, 일본으로 북상중에 있습니다.

다음주에 제주도가 영향권에 들어 왔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태풍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서 피해를 최소화 해야 할 것입니다.

제11호 태풍 ‘난마돌’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유적지를 뜻합니다.

제12호 태풍 ‘탈라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날카로움을 의미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을 추확철이 따로 없는 필리핀의 들판

지금 필리핀의 들판은 황금 들판이 아닙니다.

열대기후이기 때문에 한국의 한여름의 풍경 모습고 같은 푸른 들판입니다. 

 

비행기를 타고 가다 필리핀의 들판을 보면

군대 군대 이빨 빠진 것처럼 한쪽에서는 수확을 하고 한쪽에는 모내기를 하는 모습을 봅니다.

 

한국정서로 생각하면 2모작 3모작해서 금방 부자될 것 같은데...

이곳 사람들은 그렇게 생활하지 않습니다.

추운 겨울이 없기 때문에 한국사람처럼 그렇게 일하지 않습니다.

또한 더운 날씨로 인해 그렇게 일할 수도 없습니다.

 

그러나 도시는 다릅니다. 정말 열심히 삽니다. 부지런합니다.

더운지역이라 그런지 필리핀은 아침을 일찍 시작합니다. 초등 학교수업도 7시에 시작하는 곳이 많습니다.

어느 나라나 도시의 모습은 같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땅콩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간식거리가 많아서 땅콩을 않먹어도 되었는데...

이곳은 간식거리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 땅콩이 입맛에 맛는 것 같습니다.

 

 

지나가다 땅콩밭을 보았습니다.

제가 땅콩을 간식으로 먹기 때문에 땅콩밭이 눈에 들어 왔습니다.

 

 

지역마다 농산물이 수확되는 시기가 조금씩 다르지만, 늘 푸른 들판인 것은 확실합니다.

 

필리핀에 살면서 늘푸른 들판이 보기 좋지만, 때로는 황금들판이 그립기도 합니다.

감나무에 있는 까치밥도 보고 싶구요. 그날이 점점 다가 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필리핀 거리에서 본 한국의 상품 간판들

외국 나오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애국자가 된다고 했나요?

 

어제 사역지를 갔다 오는데 늘 있었던 광고가 눈에 들어 왔습니다.

바로 길거리에 있는 한국의 상품 광고 간판들입니다.

 

한국에 있었다면 그리 반갑지 않았겠지만, 외국에 나오니 애국자가 된다는 말이 실감납니다.

왠지 자랑스럽고, 누군가에게 말해주고 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

 

상품의 가치를 떠나서 한국의 물건이 외국에서 광고된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뿌듯합니다.

이곳에서 한국제품은 탑에 속합니다.

 

필리핀인도 자국의 물건을 믿지 못하는 이곳 상황이기 때문에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저의 집주인도 제가 이사오는 날 다음에 이사갈때 자기에게 물건을 팔라고 하니까요.

한국의 중고 물품은 이곳에서 고가품에 속합니다.

그래서 무역하는 사람들이 한국의 중고 물품을 드려와서 팔기도 합니다.

그러나 자동차는 현재 일본과의 관계로 중고차를 가져오지 못하게 하고 있습니다.

이부분만 개방된다면 1년안에 한국차가 필리핀에서 넘쳐 날 것이라 생각됩니다.

(손가락 추천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사합니다.)

 

길거리에서 본 한국의 상품 광고 간판들입니다.

 

현대의 소나타 광고입니다.

 

농심의 신라면 광고입니다.

 

삼성의 갤럭시폰 광고 입니다.

 

 

아직은 쇼핑몰에서 한국의 상품들이 그리 많지 않지만,

그래도 몇몇품목에서는 상위그룹에 속한다고 생각됩니다.

 

앞으로 한국의 상품들이 더 많아지고 판매된다면 한국의 위상이 높아질 것이라 생각됩니다.

필리핀에서 생활하는 한국인으로 한국이 자랑스럽습니다.

 

 베스트 감사합니다. 루루 라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역시 시장은 재래시장에 가야 맛이 나요.


일을 끝내고 집으로 오다가 길가에 있는 재래시장에 들려 몇가지 샀습니다.

조금은 정리정돈이 않되고, 지저분해 보여도 사람사는 맛이 났습니다.

  

에어컨 빵빵 나오고, 깨끗하고, 쉬엄 쉬엄 구경하며 쇼핑하는 맛은 없지만

그래도 사람사는 정이 느껴지는 곳은 재래시장인가 봅니다.

 

 제가 볼때 필리핀은 조금 환경이 열악하기 때문에

대형 쇼핑몰을 빼고는 거의 모든 시장들이 오픈된듯 합니다. 

에어컨을 뜨는 곳은 칸막이를 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칸막이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계절이 없기 때문에 구태여 칸막이를 할 필요가 없습니다.

  

재래시장의 물건 값은 역시 쌉니다.

제 경험으로 볼때 쇼핑몰의 70%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상태는 쇼핑몰보다 못하지만 그래도 20% 정도는 절약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비교 물품은 바나나입니다.

쇼핑몰에서 1kg에 45페소는 것이 재래시장에서는 37페소 정도합니다.

같은 물건이라도 어디에서 파느냐에 따라 가격이 달라 집니다.

 
우리나라처럼 대형매장에서 세일하는 시스템은 없습니다.

어느 분 말씀처럼 에어컨 틀어주고 물건 사갈수 있으니 감사하라 격이죠.

그래서 생각한 것이 한국의 할인점이 들어오면 대박날 것 같습니다.

(손가락 추천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사합니다)

 

길가에 있는 시장들의 모습입니다.

 

재래시장 모습입니다.

 

채소.

 

 

 

과일

 

식료품

 

재래시장의 물건은 쇼핑몰에 비해 보관이나 관리문제로 품질이 조금 떨어지만

먹는데는 별 이상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재래시장에서 물건을 살때는 수준을 약간 내려 놓아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맘에 들지 않아서 살 수 없습니다.

 

재래시장은 싼맛에 사는 것도 있지만 왠지 정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바로 서민들의 삶의 터전이라 그런 것 같습니다.

 

 베스트 감사합니다. 루루 라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분 지났다고 문 열어 주지 않는 경비원

월세에서 생활해 본 사람들은 한달이 얼마나 빨리 오는지 알 것입니다.

 

저 또한 이곳 필리핀에서 월세로 생활하기에 한달 한달이 정말 빨리 오는 것 같습니다.

 

필리핀은 전세가 없고, 월세이기에 저소득층에 있는 사람들은 더 힘든 느낌이 듭니다.

한달동안 열심히 벌어도 월세를 주고 나면 살림이 빠듯한 것이 월세 사는 사람의 모습이라 생각됩니다.

 

저의 집주인이 처음에는 월세를 받으러 오더니 몇달 전부터 저보고 은행에 가서 송금하러고 해서

맘 착한 저는 이제 한달에 한번씩 은행에 가서 월세를 송금합니다.

 

생각같아서는 송금하는 것이 힘들다고 받으러 오라 하고 싶지만,

그분도 한시간 이상 차를 타고 와야 하고, 또 돌아가야 하고...

 

 (손가락 추천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사합니다.)

 

그제 월세를 송금하러 은행에 갔습니다.

그런데 경비원이 시간이 지났다고 들여보내지 않습니다.

시계를 보니 3시 2분... 이런 일이...

영업시간이 8시 30분에 시작해서 3시 문을 닫습니다.

안에 사람들이 있는데, 들어 가지는 못하게 합니다.

2분인데 들어 가게 해 달라고 하니... 내일 오라고 합니다.

몇번을 부탁해도, NO.NO...

 

하는 수 없이 지프니를 타고 집으로 오는데,,,

가는 날이 장난이라고 소나기까지 옵니다.

분명히 집에서 나올때는 비가 않왔는데... 비맞고 집에 왔습니다. ㅎㅎ

 

영업시간 잘 지키는 필리핀의 은행

 

어제 다시 은행에 갔습니다.

오후 2시 정도에 들어 가면서 경비원에게 인사했습니다.

그랬더니 웃음으로 답을 합니다. 저를 아는 눈치 였습니다.

 

은행안에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언제나 초만원...

1분도 않걸리는 엄무를 위해 1시간 30분을 기다리게 하는 시스템...

정말 말이 안나옵니다.  정말 답답하고요.

이래서 후진국이란 소리를 듣는 것 같습니다.

 

기다리다 심심해서 10분 남긴 2시 50분에 밖으로 나왔습니다.

경비원에게 지금 2시 50분이라고 하니, 10분후에 문들 닫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5분정도 있다가 지금 들어간다고 하니, 또 웃음을 줍니다.

 

근무 잘하는 경비원입니다.

은행에 들어 갈려면 밖에서 소지품 검사하고, 

허리(총 있나?) 만지고 들어 갑니다.

 

 

송금하고 집으로 오는데  역시 비가 옵니다.

우기철이 끝나 가는데 연일으로 비가 오네요.

그러나 어제는 우산을 들고 갔기에 비를 맞지 않고,

한손에 바나나 봉지까지 들고 기분 좋게 집에 왔습니다.

 

시간 잘 지키는 은행 경비원은 멋지지만, 업무 시스템은 맘에 들지 않습니다.  

 

 베스트 감사합니다. 루루 라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나무 잘 타는 원숭이, 그럼 달팽이는?

제가 본 필리핀 달팽이는 한국 달팽이보다 큰 것 같습니다.

열대지방이라 큰것도 있겠지만 달팽이 종류가 다른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달팽이가 대문에 하루 종일 붙어 있어서

우기철에 가장 왕성한 필리핀의 달팽이 제목으로 포스팅한 적이 있습니다.

(http://blog.daum.net/somang365/406)

 

정말 우기에는 달팽이가 너무 많아서 좀 그렇습니다.

요즘에는 그때보다는 적지만 그래도 만만치 않습니다.

 

얼마나 많으면 화단에 있는 화초들이 죽을 정도입니다.

처음에는 왜 말라서 죽는지 몰랐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저녁에 달팽이들이 잎을 갈가 먹어서 말라 죽은 것입니다.

그래서 순찰 경비를 세우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습니다.

 

저녁에 해가 떨어지고 8-9시 쯤에 화단을 둘러 보았습니다.

그랬더니 정말 달팽이 밭이었습니다.

역시나 달팽이가 군단을 이루고 화초를 갈가 먹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한마리 한마리 잡아서 감옥에 넣으려다가...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 귀향을 보냈습니다. 숲속으로 공중 투하 했습니다. ㅎㅎ

아마도 그곳에서 잘 살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래도 야밤에 오는 달팽이는 ... 1인 순찰이기 때문에... 야간에는 경비가 없습니다.

매일 매일 아침 저녁으로 달팽이를 잡아 공중 투하 했더니...

이제 화초들이 다시 살아 나고 있습니다.

아마도 우기가 끝나고 한달은 더 공중투하를 해야 화단이 원상회복되지 않을까요?

 

 (손가락 추천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사합니다)

 

그럼 달팽이는 땅에서만 사느냐? 아닙니다.

나무로 올라서서 잎을 갈가 먹습니다.

 

  2m 정도의 나무에 매달려 있는 달팽이입니다.

원숭이가 나무에 오르는 높이보다 달팽이게는 훨씬 높은 곳입니다.

 

 여기도

 

 저 높은 곳에도

 

 

나무 가지에 위장을 잘하고 있습니다.

 

너무 열심히 갈가 먹다가 해뜨는 것도 모르고...

이제 내려갈 수 없어 하루 종일 나무에 매달려 있습니다.

저녁에는 내려갑니다.

어쩌면 나무에서 사는 달팽이도 있겠네요. ㅋㅋ

 

이제 달팽이가 싫어 집니다.

집에서 달팽이 한두마리 키우는 것은 정서적으로 좋다고 하지만,

이곳은 문만 열고 나가면 달팽이 천지니...

골목길 자동차에 익사한 달팽이는 보기 좋지 않습니다.

달팽이 시체로 인해 파리떼가 윙윙거리고, 고양이들은 야간 식사를 하고, 이제 달팽이가 싫어집니다.

 

뭐든지 과하면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어제도 4마리 공중 투하하고 일과를 마쳤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