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으로 간단하게 먹은 수제비 두그릇

아이들이 아침에 학교에 가면 점심을 먹고 오기 때문에

집에 있는 저의 부부는 점심을 해 먹어야 합니다.

 

그런데 점심을 해 먹기가 만만치 않습니다.

아침에 먹다 남은 밥이 남았으면 대충 먹거나 라면을 끊이면 되는데...

밥이 없으면 다시 하기도 그렇고,...

날더운데...

점심에 밥을 해서 저녁까지 먹기도 하지만요.

 

그래서 아내가 수제비를 해먹자고 합니다. 저는 좋지요.

저는 뭐 하는 일 없이... 주는 대로 먹으니까요?

절대 음식을 가리지 않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저는 요리를 못합니다.

라면을 끊이거나 김치찌게, 계란후라이 정도가 전부입니다.

그래서 음식을 가리지 않는지도 모릅니다.

가끔식 김치찌게에 라면스프 넣다가 아내한데 잔소리 듣습니다.

 

아내가 점심으로 수제비를 했습니다.

 

 


아내는 한그릇 먹었지만 저는 두그릇 먹었습니다. 국물까지...

아내의 정성이 있어 그런지 라면보다는 훨씬 맛있게 먹었습니다.

오늘 점심으로 수제비 끊여 드세요. 맛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